인공지능 타이키 서울대 공대 강의실에서 첫선

【인터뷰365 김두호】인공지능 친구 타이키(Tyche)가 미래의 과학 영재들인 서울대 공대생들과 5일 동안 그들의 강의실에서 만나 재미있는 사귐의 시간을 함께 나누었다.
인간의 말을 알아듣고 행동할 줄 아는 타이키의 미국을 비롯한 세계시장 출시를 앞두고 지난 7월 27일부터 31일까지 서울대 공대 재학생들이 타이키를 서울대 신공학관 106호 강의실에서 ‘타이키 v0.8 베타 테스트’(Tyche v0.8 Beta Test)란 주제의 실험 과제로 등장시킨 것이다.
서울 공대생들이 활용한 타이키는 그들의 서울공대 선배이기도 한 신홍식 박사가 설립한 국내 대표적인 AI 기업인 보나비전과 이를 기반으로 미국 AI 벤처로 실리콘밸리에 소재한 에이아이브레인의 연구진과 함께 최종 베타 테스트용 로봇으로 국내에서는 이번 서울 공대 행사에 처음으로 선을 보였다.
Read more